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화성뉴스 | 교육/사회복지 | 문화/스포츠뉴스 | 치안/안보/소방 | 나눔/단체 | 동영상뉴스
화성뉴스    |  퍼스트뉴스  | 화성뉴스
화성시, “성공하면 37억원! 외식창업가를 키워주세요”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22-05-02 17:41 댓글 0

퍼스트신문  / 화성뉴스

화성시가 전국 최대 규모의 ‘사회성과보상사업’을 도입한다.

사회성과보상사업은 민간에서 공공사업을 시행하면 시에서 그 성과를 분석해 보상금을 지급하는 일종의 민관 협력 사업이다. 

해외에서는 영국과 미국, 호주, 국내에서는 서울시와 경기도 부여군 등에서 운영 중으로 민간의 전문성과 창의성을 적극 활용하고 시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가 이번에 추진하는 제1호 사회성과보상사업은 ‘사회적경제에 기반한 외식창업 생존율 개선 프로젝트’이다. 

코로나19로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는 외식업 생존율을 회복하고 성공적인 외식창업가를 키워내겠다는 취지이다. 

사업 기간은 사업 개시일로부터 4년간이며, 최대 성과 달성 시 사업 운영기관은 사업비 25억 원과 인센티브 12억 1천만 원, 총 37억 1천만 원을 보상받을 수 있다. 

사업공간은 동탄호수공원 티하우스와 수변카페, 산척동 소재 청년외식창업공동체공간의 커뮤니티공간이 제공되며, 현재 소득이 없거나 창업을 한 지 3년 이내인 외식분야 기 창업자를 3개월에서 1년간 인큐베이팅해 창업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사업 운영기관은 지역 제한이 없으며 투자자 모집 및 투자계약 체결이 가능한 법인이면 된다. 

모집 기간은 오는 5월 13일까지이며 시청 사회적경제과로 방문하면 된다. 

운영기관으로 선정되면 민간 투자금 조달, 수행기관 선정 및 관리, 시와 투자자, 수행기관 및 평기가관 등 이혜관계자 간 정보제공 및 업무조율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박언수 기획조정실장은 “사회성과보상사업은 매우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방법으로 고용 창출과 성공 창업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사업”이라며, “국내 최대 규모인 만큼 외식창업의 생존율은 높이고 지역경제의 새로운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5월 4일 오후 2시 유앤아이센터 2층 세미나실에서 사회성과보상사업 운영기관 선정 사전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1stn@hanmail.net  김영렬기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스트뉴스의 최신글
  화성시, 2022 화성 뱃놀이축제 개막, 전국…
  화성시, 화성로컬맥주 ‘화썸라거·화썸에일’출시…
  화성시, 정명근 시장 ‘화성특례시’향해 혁신 …
  화성시, 동탄호수공원에서 ‘정조효문화제 드론 …
  화성시, 지역 곳곳에‘청년아지트’만든다
  화성시, ‘강형욱이 들려주는 반려가족이야기’특…
  화성시, 팔탄 구장리 뜰에 울려 펴진‘화성팔탄…
  화성시, ‘생명 구하는 골든타임’ 스마트 재난…
  화성시문화재단, 청춘을 위로하는 ‘죠지X스텔라…
  화성시, “성공하면 37억원! 외식창업가를 키…
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2년 09월 27일 | 손님 : 29 명 | 회원 : 0 명
퍼스트뉴스
화성뉴스 
교육/사회복지 
문화/스포츠뉴스 
치안/안보/소방 
나눔/단체 
동영상뉴스 
시정
시정 
시의회 
주민자치 
인터뷰
정치인 
경제인 
예술인 
단체장 
우리동네업소소개
음식 
서비스 
판매 
의료 
교육 
매매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발행인 : 김양호 | 편집인 : 김영렬 | TEL : 070-8716-6885
    주소 :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먹갓로서길29 104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Copyright© 2015~2022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